Written by 11:12 am 시장동향, 부동산정보

불황을 모르는 토론토 고급주택과 콘도

높은 이자율, 인플레이션, 전쟁, 외국인 구매자 금지에도 불구하고 토론토의 초고급 부동산 시장은 지난해 “번창했다”고 Engel & Völkers가 언했습니다.

2023년 연말 고급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에서는 800만 달러 이상의 가격표가 붙은 주택 31채가 지난해에 거래되었습니다. 참고로 2019년에는 800만 달러 이상의 주택이 15채만 팔렸습니다.

2023년에는 4백만 달러 이상의 주택 판매가 2022년에 비해 17% 감소했지만, 고급 시장이 대부분 외국 구매자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것 입니다. 이 카테고리는 팬데믹 이전 시기를 능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1백만 달러에서 399만 달러 사이의 주택이 총 8,120채 팔렸는데, 이는 2022년에 팔린 9,410채에 비해 14%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평균 주택 가격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었으며, 2023년에는 평균 16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5% 감소하였습니다.

토론토 콘도 시장에서는 공급이 수요를 초과했지만 평균 가격은 일관되게 130만 달러에서 140만 달러 사이였습니다. 4백만 달러 이상 카테고리에서는 2023년에 주거용 콘도가 281유닛이 팔렸는데, 이는 2022년에 팔린 340유닛에 비해 적습니다. 평균 콘도가격은 567만 달러로 2022년의 559.8만 달러에 비해 1% 증가했습니다.

4백만 달러 이상의 콘도가 팔린 총 수는 26채로, 전년 대비 단 1채 감소했습니다. 이 카테고리의 평균 가격은 2023년에 490만 달러로, 전년의 447만 달러에 비해 높았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고급 시장은 둔화의 조짐을 보이지 않습니다.

(Visited 124 times, 1 visits today)
Tags: , , , Last modified: January 27, 2024
Close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